Make it yours.

Management Blog 2012.06.28 15:04

Learn how to read a map rather than rely on a Navigation system to tell you directions. The more you navigate the more time you save.

Learn the basics of a formula rather than just copy and paste. It will take you the same to find the formula you pasted (which is a lot of time). On the other hand your formula making skills will enhance day by day.

Learn how to cook rather than getting food from your mother or ordering out. If you calculate the time you spend on deciding what to eat and where to order a small investment of time to learn in the beginning will save you time and money

Try to do the math in your head for easy adding questions rather than using the calculator. Once you get used to it you'll never go wrong in adding and subtraction.

Learn maintenance of what you own. It will save your life in some matters

Make it yours.

'Management B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ke it yours.  (0) 2012.06.28
(Followership)팔로우십의 10계명  (1) 2012.05.21
If only..  (0) 2012.04.04
Extremists  (2) 2012.04.02
개근상 + 유지상?  (0) 2012.03.30
Emotion, Religion and Business  (1) 2012.03.28
Posted by Theodore's Da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참고로 이글은 어느 군인이 쓴 글로, 너무나 좋아서 번역한것입니다. Not from my head but i do agree

(Followership)팔로우십의 10계명

1. 그럴듯하지 못한 정책이나 결정에 대해 상사를 탓하지 말아라

: 부하 직원의 직무는 상사를 깎아 내리는 것이 아니라, 지원을 하는 것이 주 업무이다.

내 부하직원 혹은 동료가 특정한 결정에 동의 여부를 물어볼 필요가 없다. 모든 사람은 의견이 약간 다르며, 결정은 이뤄진 이상, 우리는 이를 진행하는 것이 올바르다. 이렇게 했을 경우 내가 낸 아이디어나 결정 사항이 채택되었을 때 결정대로 따르게 되기 때문이다.


2. 필요하면 상사와 논쟁을 하라. 단, 부끄럽거나 쪽 팔린 상황을 피해 1:1 비밀리 이뤄져야 하며, 절대로 다른 이들에게 무슨 내용을 가지고 토의를 했는지 알려서는 안 된다.


어떠한 사항에 결정이 이뤄지기 전에 항상 그 결정이 잘못될 수 있는데 그것을 고칠 말을 언급 해야 하며, 일단 결정이 이뤄지면 수행을 하라는 첫 번째 원칙대로 하면서, 첫번째 안에 대한 1차 결과 나와서 수정이 필요할 때 다시 결정이나 방향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는 것이 올바르다. 그렇다고 꼭 yes-man이 되라는 말이 아니고, 부하 직원은 항상 상사가 보지 못한 미시적인 부분을 알려줄 의무사항이 있다. (반대로 얘기하면 상사는 미시적으로 보지 못한 거시를 늘 보고 있어야하며)그리고 항상 명심할 것은 말을 할 때 똑 같은 사항을 가지고 3번 이상을 할 마음이 있어야 한다. 그리고 내가 발의한 개선안이 반영 되었다면 의견 반영에 나의 능력이 인정받음을 기뻐하되, 다른 이들에게 내가 누굴 고쳤다는 식으로 알리는 등 상사 점수 깎이는 행위를 하지 말아야 한다. Ex) 그거 원래 a상사가 이렇게 하려고 그랬는데, 내가 설득해서 이렇게 해서 좋아졌잖아 내 점수는 올라가지만 상사점수가 깎이는 행위


3. 결정을 내리고, 상사에게 보고를 해라, 능동적인 자세로 일을 하라

일일이 지시를 내리는 상사를 좋아하는 사람 없고, 상사 역시 부하직원이 못미더워서 일일이 지시를 내리는 것을 좋아하는 상사 없다. 이러한 악순환을 끊는 방법은 부하직원이 능동적으로 일을 끝내고 보고를 하는 것으로 개선이 된다. 시행착오를 통해서 상사가 원하는 능동적인 수준을 파악하는 것이 곧 내 자신의 업그레이드이다. 처음에 능동적으로 일했다가 욕먹었다면 수준을 약간 내려서 수위를 찾는 것이 현명한 부하직원이다.


4. 책임이 있는 일은 선뜻 받아라.

한국 남성은 군대에서 중간만 하는 것이 미덕인 것으로 배운다. 즉 자원해서 실패에 대한 부끄러움을 남에게 보이지 말고 최대한 숨어서 중간만 가자는 취지이다. 하지만 책임 없는 권한이 없듯이, 책임을 받기 시작하면 나의 권한이 생기며, 설령 실패를 했다 하더라도 실패를 통해서 배워 결국 나의 경력이 올라가게 된다.


다음 말들을 하게 될 경우 다시 한번 넓게 생각을 한다.


1) 내 일이 아닌데…” 이 일을 하게 되면 나는 업무능력이 향상되며 그에 따른 직위도 올라가게 될 것이다.


2) 나는 그 분야의 전문가가 아닌데 대부분의 전문가는 숙련되지 못한 자들이 업무에 매달려서 일하면서 시행착오 통해 배운 것을 가지고 전문가가 되듯이 나도 할 수 있고 성공적으로 끝내게 되면 나의 역량이 배로 향상이 될 것이다.


3) 내가 이만큼 받고 저 일을 왜 해? 이 일을 함으로써, 나의 역량을 알리고 향후 연봉계약 때 언급사항이 될 것이다.


5. 사실을 말하고 어정쩡한 말은 삼가라.

당신이 말한 내용을 토대로 보고가 올라가고 결정이 이뤄진다. 거목도 작은 씨앗에서 시작한다는 말처럼 작은 말을 빼먹거나, 전달이 잘못된 내용으로 인해 큰 결정들이 재앙이 될 수 있다.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결과물을 과대 포장하기 시작하면, 작은 과대 포장이 단계를 걸러 이뤄지지 않은 결과가 이뤄진 것처럼 보일 수 있다. 최종 결정을 내리는 결정자는 주어진 정보로 결정을 내리기 때문에 이러한 과다 포장이 된 정보는 내가 다니는 회사와 나의 봉급에 치명적인 결정타를 입힐 수 있다.


6. 숙제를 열심히 해라: 상사가 좋은 결정을 내리기 위해 필요한 최대한의 정보를 제시하라. 예상질문들을 뽑아서 준비해라.


좋은 부하 직원 되는 것은 보기보다는 어렵다. 상사가 문제를 제시했을 때 어떠한 제시 안을 내놓기 전에는 충분히 그 문제에 대한 전문가가 되어야 한다. 내가 만든 보고서로 내 상사가 또다시 보고를 올리는 자료이면 내 상사가 보고할 때 상사의 상사로부터 얼굴이 붉어질 자료는 만들어서는 안 된다. 자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나도 모르게 역량이 생기고 모르는 분야의 전문가가 된다. 개인 발전을 도모하는 부하 직원이면 많은 숙제를 해낼 수록 나의 개인역량이 늘어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로마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았다’


7. 제안을 했을 경우, 누가 이 일을 진행할 것인지를 기억하라. 이것은 또 자신의 한계와 약점 및 강점을 안다는 것과 일치한다.


당신이 만약 어떠한 제안을 내놓고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면, 자신이 제안 한 것을 직접 해야 할 것 이라는 것을 다시 떠올리는 것도 중요하다. 상식적으로 제안을 가지고 와서 데이터 수집이 된 사람에게 일을 시키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다. 따라서 생각을 해보아야 할 것은 제안을 할 때 내가 할 수 있는지, 현실성이 있는지를 생각해 봐야 한다. 내가 다른 일 때문에 이 일을 맡고 둘 다 흐지부지해진다면, 제안을 한 것 나에게 화를 불러 올 수 있는 것처럼, 제안을 냈을 때 내가 할 수 있는 제안 혹은 일을 수행할 정확한 주체가 있어야 한다. 내 자신을 파악하여, 내 역량을 최대화 할 수 있는 제안들, 혹은 내가 역량을 키우고 싶었던 분야의 제안들을 내는 것이 상사를 돕는 길이자 나를 키우는 길이다.


8. 상사에게 상시로 부서에서 이뤄지는 사항들을 보고하라; 사람들은 부서원들의 성공적인 일들 혹은 문제가 있는 부분들을 말하기를 기피한다. 부서원을 위해서라도 얘기하고, 나중에는 부서원들 역시 나를 위해 말을 해줄 것이다.


점점 직위가 올라갈수록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것은 사람들이 점점 나와의 대화를 줄이거나 기피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따라서 부서에 관해 듣는 이야기는 주로 많이 필터링이 된 내용이다. 그리고 부서원 자신이 할 수 없는 얘기를 부서장에게 하라. 즉 부서원의 생일이거나 가정적으로 안 좋은 일이 있었을 경우, 스스로 말하기 민망한 사항들을 타 부서원이 얘기해주면 부서장은 충분한 정보를 가지게 되며, 부서를 챙길 수 있는 입장이 된다.

간단한 보고사항도 이 메일로 보내거나 쪽지를 남기는 방법이 좋다.


9. 문제가 발생하면, 문제를 해결하라, 문제를 안 고쳤을 때 누가 책임을 물을 것이고 해결 뒤에 누가 칭찬을 받을 것인지에 대해서 생각할 시간에 문제를 해결하라.


이기주의를 버리게 되면 이룰 수 있는 일들은 무궁무진하다. 문제가 생길 것 같거나 생겼을 때, 그 문제를 해결하라, 문제가 일어나고 있을 때 ‘내가 관여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흔히 생각하지만 해결 할 수 있다면 관여할 사항이 된다. 내가 있는 조직에서 문제가 발생하면 그 여파는 결국 나한테 오게 마련이다. 그리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라 언젠가는 좋은 일에 대해서 보상을 받게 된다. 내가 하는 좋은 일들은 언젠가는 보상을 받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하며, 의외로 안보는 것 같아도 좋은 성과는 다 보고 있다


10. 상사를 위해 열심히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일을 하라, 이렇게 생각해야만 필요한 만큼의 input이 들어가게 된다. 단, 가족 혹은 가까운 이들을 외면한 상태에서 일을 하지는 말아라. 가화만사성이라는 말처럼 가정의 불화가 있으면 업무효율이 현저하게 떨어지므로 밸런스를 유지한 상태에서 상사를 위해 열심히 일을 하라.


일을 열심히 해야만 성과를 가져올 수 있다. 조금 더 일을 하고, 조금 더 시간을 투자하는 것을 추천한다. 일을 하다 보면 야근 혹은 특근을 해야 하는 기간이 발생하지만 그것이 습관이 되면 안 된다. 업무 효율도 떨어지고 가정을 멀리하다 보면 회사에서 업무를 하는 것이 아니라 가정에서 해야 할 인터넷 서핑을 회사에서 하게 되고 업무도 안 하면서 야근을 하는 경우가 발생한다. 업무를 잘하는 것이 팔로우어십의 큰 비중을 차지한다.


'Management B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ke it yours.  (0) 2012.06.28
(Followership)팔로우십의 10계명  (1) 2012.05.21
If only..  (0) 2012.04.04
Extremists  (2) 2012.04.02
개근상 + 유지상?  (0) 2012.03.30
Emotion, Religion and Business  (1) 2012.03.28
Posted by Theodore's Da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ouboutin femme 2013.04.10 2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 난 버린, 결국에 모래 별도의 경우, 사람들이 죽어 가야하는 경우에도 호흡해야하지만, 얻을 수 없습니다.

If only..

Management Blog 2012.04.04 19:28

When I was young there were many times that I said

"If only I had started that idea then..I would have been…"

I said this most of the time and had some kind of regret of not putting my ideas to action. The regret would get pretty big when someone would later on made a big success with an almost similar idea or business model.

I believe a lot of people say this to themselves often to cheer themselves up. But something I realized recently is that it doesn't matter if someone else made tons of money with my idea. What is important is that you can create that idea and consistently make new ones. Many companies will thrive because of 'a good idea' but many of those companies go bankrupt because they only have that one idea.

What is more important is that you can keep on making good ideas, which usually come from hard analyzing, seeking efficiency, endless learning and daring to try new thoughts, and then you can keep on thriving. I've realized that, although you do need a home run once a while, it is more efficient in life and business to be hitting field plays with a high average of 0.350 rather than always hitting a home run with a 0.150 average.

So if you are regretting that good idea that slipped away. or that business plan that you didn't have enough money to drive, What matters most is that you possess a mental system that can make a new better idea in the future.

'Management B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ke it yours.  (0) 2012.06.28
(Followership)팔로우십의 10계명  (1) 2012.05.21
If only..  (0) 2012.04.04
Extremists  (2) 2012.04.02
개근상 + 유지상?  (0) 2012.03.30
Emotion, Religion and Business  (1) 2012.03.28
Posted by Theodore's Dad

댓글을 달아 주세요

Extremists

Management Blog 2012.04.02 19:30

In marketing there is a well-known concept as the 'chasm'

Chasm_Theory.gif

Which is basically there is a chasm between visionaries and pragmatists. So when a technology product is introduced to the world, there is a big gap until the pragmatists take in the new technology all the enthusiasts are talking about.

But I came up to think that this applies to all other markets besides technology.

I think that enthusiasts are extremists. and there are extremists everywhere. if you could mitigate the extreme level 90% and show it to the pragmatists people might have the courage to try.

My theory is that, every person in the world has equal characteristic but different tendency. of example, I believe that everyone has a violent urge but extremists are the ones who murder. But if you mitigate that extreme violence to 90% down you can make violent games, movies that sell like crazy or make punching machines or a sport that makes people fight each other.

This may sound crazy but if someone made a place where you could beat the hell out of some silicon doll and you could program it to be some type of person , like a man who cheated on his wife. And it made hilarious sounds when you beat the s^*t out if it like  

" I'm sorry I cheated on you!", "I'm a jerk for not knowing how precious you are", "I will go to hell for this",

I strongly believe that a lot of people would pay some service for hitting this doll. Although this would be very controversial in my thought.

My theory is if we want to look for a totally new markets then we have to look at the extremists. The people who we bare not to talk about or look at.

'Management B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Followership)팔로우십의 10계명  (1) 2012.05.21
If only..  (0) 2012.04.04
Extremists  (2) 2012.04.02
개근상 + 유지상?  (0) 2012.03.30
Emotion, Religion and Business  (1) 2012.03.28
실패의 연속 하지만 성공으로 가기 위한 길  (0) 2012.03.26
Posted by Theodore's Da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nagement Thesis Examples 2012.04.25 1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좋은 블로그와 나는 하드 작업을 정말로 감사합니다 .. 그리고 당신이 매일 블로그를 업데이 트 바란다

  2. nike free run 2 2013.04.10 2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계는 절대적으로 공정하고 공평 하나의 요점은 그게 아니 잖아.

갑자기 문득 들은 생각은 일관성 혹은 폼의 유지가 실무나 프로페셔널의 세계에서는 가장 큰 장점이며, 그만큼 기업에서나 사회에서나 그러한 부분이 가장 중요하다고 여겨진다면, 학교에서는 평가 항목 중에서 '유지'에 대한 항목도 있으면 좋을 것 같다.

예를 들어, 두 학생이 있다면, 수학이 90점 나오던 두 친구가 초등학교 6년 동안 평균 80점을 맞았다면,

1) 한 명은 100, 75점 95점 80점 95점 해서 평균이 89점인 친구와

2) 다른 한 명은 90점 89점 88점 89점 90점 이라고 한다면,

두 번째 시험 점수 기간別 표준 편차가 현저히 낮은 친구들에게는 '유지상' 이라는 것을 주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물론 100점을 맞은 친구가 노력하면 평균이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 할 수 있고(머리는 좋지만 기복이 있는), 두 번째 친구에 대해서는 약간 머리가 딸린다고 평가를 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오히려 프로페셔널 세계에서는 첫번째는 잠재력이 있지만 기복이 심하고, 벼락치기성이 높은 사람으로 보일 수 있다. 그리고 후자는 90점 정도의 Class를 가지고 있고, 늘 열심히 하는 사람으로도 보이는 것이다.

- 잡담-

생각해보면 평생 다이어트인으로써, 10년이 지나도 몸무게 변하는 거 없이 180 70키로에 체지방 18%로 유지하는 분이 주변에 있다면, 그 사람은 선천적으로 날씬한 것이 아니라 아마 뒤져보면 매일 뛰는 사람일 가능성이 훨씬 높다.

'Management B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If only..  (0) 2012.04.04
Extremists  (2) 2012.04.02
개근상 + 유지상?  (0) 2012.03.30
Emotion, Religion and Business  (1) 2012.03.28
실패의 연속 하지만 성공으로 가기 위한 길  (0) 2012.03.26
Entrepreneurship and Health  (0) 2012.03.22
Posted by Theodore's Dad

댓글을 달아 주세요

We interpret the what is said to us or written to us depending on how we feel.

If I am worried about financial issues and someone comes up to me saying

"You know they say people should save more when they are young" with no other intentions than sending a message from the news.

Then this sentence could be offensive and lead to a quarrel. on the other hand if my life was just normal I would probably say "that's a good idea, I should start saving some money"

So it really is important to express feelings after a while when my feelings have recovered. This also fits to business judgements.

We make numeral decisions daily that affect the company. So when we are not thinking straight or have some other issues in our head that differs from our original business plan. Then we really have to hold on to that quick decision that we wanted to make and decide it when our mental state is back to normal.

This is where religion proves to be an awesome mechanism for humans.

We feel anger, retaliation, fear, sorrow, stress everyday. We need some kind of recovery to make our mental thoughts to our original plan which would mostly be "pursuing for happiness". And nothing is more better than praying every night going to some church that environmentally makes us holy and want to pray. Each prayer is usually thanking for what is 'on the plate' and blessing people around us.

I strongly would like to implicate this into business. Where we fight everyday for survival , though the main reason is to 'put something on the plate' and try to have some value in life. So every night or every weekend we should reset our thoughts for the first goal we first set when we entered the company. Then maybe even though every day is a small war, then people can be able to refresh their thoughts to a less hostile set of mind and work with a bit more enthusiasm

'Management B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Extremists  (2) 2012.04.02
개근상 + 유지상?  (0) 2012.03.30
Emotion, Religion and Business  (1) 2012.03.28
실패의 연속 하지만 성공으로 가기 위한 길  (0) 2012.03.26
Entrepreneurship and Health  (0) 2012.03.22
Difference between doing nothing and a strategic pause.  (0) 2012.03.15
Posted by Theodore's Da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oncler chaquetas 2013.01.05 1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e airways has always been the fastest and yet the most expensive mode of travel ever since it came into practice,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However,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nline, with the growing competition between the various private airways, the cost of the air tickets has come down heavily as compared to the past. With all these changes taking place in the airline industry,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chaquetas, it still is considered to be the most expensive and the most luxurious mode of travel in the recent times.We all are in the search of cheap air tickets, whenever we plan our trips,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The irrevocable question arises again and again as to how we can get to travel in cheap flights. There are various airlines that have come up with economy tickets wherein,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españa, the luxurious add ons are cut out and thus your ticket also becomes relatively cheaper as compared to the executive class tickets. To find cheap flights,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utlet, you can also check out the various travel search engines and can get hold of the various options in finding cheap flights.Related articles:


    http://amigurumikr.tistory.com/179 http://amigurumikr.tistory.com/179

    http://thesoul214.tistory.com/99 http://thesoul214.tistory.com/99

29세 97키로때 부터 목표 중 하나 "30대에는 무조건 최고로 건강한 신체를 만들어야지" 하고 외쳤던 도전한 2타석 중에서 2 strike 오히려 운동하다가 안하니 몸이 더 불어온다. 이제는 29세때 보다 10키로가 늘어나 오히려 107키로다.

역주행하는 것 같지만 그동안 사실 운동을 올바르게 하는 방법, 식단의 중요성, 다이어트시 반드시 선행되어야 하는 것 등 다양한 것들을 배우게 되었다.

지난 도전에서는 아쉽게 실패를 했지만, 실보다는 득이 많았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실패사례를 기준으로, 오늘 3월 26일 재도전을 하려 한다. 나의 목표는 이번에는 조금 더 현실적으로 12주간 집중관리에서 24주 집중관리로 전향을 하려한다.

그래서 2012년 9월 4일에는 나의 몸무게가 20kg를 줄인 87키로가 되는 것이 목표이다.

지난 실패원인들을 먼저 정리를 한다면

실패원인 1) 아이들과 마누라을 핑계삼아 과자, 단 것을 먹는다.

-대책안 : 아이들 신진대사와 나는 다르며, 마누라 체질과 내 체질은 엄연히 다르므로 같이 외식을 가더라도 반드시 50%수준의 칼로리량을 섭취한다.

실패원인 2) 시간이 1시간 이상 없으면 운동을 안감

- 대책안 : 헬스장에서 샤워만하고 나오더라도, 헬스장 가는 시간을 아까워말기.

실패원인 3) 야식을 무리하게 끊기

- 대책안 : 무리하게 끊다보면 Binge eating(폭식)이 발생하니, 저녁마다 야구르트와 견과를 먹는 습관들이기

실패원인 4) 일주일에 한번 마음껏 먹고 싶은 식사를 하는 것을 일주일에 3회 이상으로 했다.

- 대책안 : 일주일에 하루만 마음껏 식사!

실패원인 5) 음식일기는 몸이 완전하게 습관이 들었을 때까지 유지.

- 대책안 : 24주는 귀찮더라도 무조건 일기 작성

실패원인 6) 아침에 운동을 하기 위해서는 아침에 일어나는 습관을 최소 3개월이상 유지 필요.

- 대책안 : 밤 10시 이후 계획은 세우지 않고 그때 행했던 일들을 포기해야 한다.

실패원인 7) 아침에 도시락을 일관성있게 못챙기면 식단을 융통성있게 가져가다 한번에 무너짐.

- 대책안 : 저녁에 도시락 싸는 건 출근하는 것과 동일하게 중요시 여김. (모든 일에 1순위, 아이들 보는 것보다 선행되어야 함)

실패원인 8) 식단이 80%이며, 운동은 20%이므로 운동보다는 식단에 집중을 하는 것이효율적.

- 7번항목 대책안을 강력하게 추진

실패원인 9) 변화된 (감소된) 신진대사량을 인정해야 한다. 예전처럼 쉽게 빠지지 않는다.

- 대책안 : 30대라는 것을 인정하고 매년 식사량이 조금씩 줄어야 함.

실패원인 10) 어떤 것을 먹어도 채소없이 밥을 먹지 않는다.

- 대책안 : 항상 가방에 브로콜리랑 당근 정도는 넣어둬서 외식을 할때도 채소를 먹을 수 있도록 하고, 짠 채소 섭취는 삼가한다. (김치류)

실패원인 11) 특수기간 (휴가,주말)에는 완전히 내멋대로 살았음.

- 대책안 :습관은 유지되어야 한다. 7일중 5일은 일찍일어나고 식단 잘하더라도, 2일은 늦게 일어나고 마음껏 먹으면 안좋은 습관으로 복귀하기가 매우 쉬으므로. 24주는 무조건 평일 주말 상관없이 일찍일어나고 아침은 무조건 건강하게 먹는다.

실패원인 12) PT 끝난 후 운동량 제로.

- 대책안. 운동은 스스로 해야한다. PT선생에게 방법을 배우고 실제로 습관을 들이려 노력하지 않으면 PT끝나는 시점에 운동도 끝난다.

Posted by Theodore's Dad

댓글을 달아 주세요

A remarkable quote I've recently seen is the one by the Dalai Lama

"Man…. Because he sacrifices his health in order to make money. Then he sacrifices money to recuperate his health. And then he is so anxious about the future that he does not enjoy the present; the result being that he does not live in the present or the future; he lives as if he is never going to die, and then dies having never really lived."

Makes you think a lot about what you're doing with your life.

Posted by Theodore's Dad

댓글을 달아 주세요

Sometimes I wonder as a relatively young person doing business.

"What is the difference between doing nothing and a strategic pause"

I've been through a lot situations where I just have to wait for the result. It feels like waiting for my plan to fit into place. But in reality plans have so much variables that it is difficult for the plan to fit all the time. So when the plan becomes a fail. It comes to me as if I've just waited 3 months of my life.

On the other hand if I alter with the plan and try to mess with it while on it's way the plan becomes more awry because of the butterfly effect. and considering that most plans take more than a quarter to see a bit of progress, impatience can lead a good plan to a bad direction.

So basically, Mentors around me suggest strategic pause, Because at least we can assess the situation more correctly. In other words, This means if I change the plan while I'm executing it.the failure will not be able to validate because switching plans makes to many reasons in the end. And if I take a strategic pause I can assess and validate.

It really makes me wonder. So which one is statistically higher? Are they both low? and if they have the similar results than which one is better?

'Management B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패의 연속 하지만 성공으로 가기 위한 길  (0) 2012.03.26
Entrepreneurship and Health  (0) 2012.03.22
Difference between doing nothing and a strategic pause.  (0) 2012.03.15
Probably? probably not.  (1) 2012.01.12
Do you really know it?  (0) 2011.11.14
Self Destructor ?  (0) 2011.11.09
Posted by Theodore's Dad

댓글을 달아 주세요

People often think if they can toss a coin 8 times their chances of seeing heads is around 50%

Worst case 12.5%.

Best case 87.5% of seeing heads.

50% is achieved if you toss the coin about 100,000 times.

This is not a good approach for business. As I have been strugglling to do business for the past 4~5 years. I've seen many plans go to ashes because of using this kind of probability approach. In business this probability does not work like the coin for one major reason.

Business is done with limited resources. Which means that the average result of 8 tosses could all be tails if you are, unlucky. 8 consecutive results of heads could be waiting but since we are restricted with chances we lose.

This is why most of the time the house wins in gambling .The rules of baccarat are the same as tossing a coin and this game is specifically a life ruiner.The more money you have the more chances you can win.

So basically if you are not flowing with money, you have very limited chances. And thinking with this kind of approach. probability can lead you to very discouraging results.

Fortunately the good thing about business is not a 50/50 game and we can actually do a lot more than wait for the chance of luck.

'Management B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Entrepreneurship and Health  (0) 2012.03.22
Difference between doing nothing and a strategic pause.  (0) 2012.03.15
Probably? probably not.  (1) 2012.01.12
Do you really know it?  (0) 2011.11.14
Self Destructor ?  (0) 2011.11.09
I'd rather try than do nothing  (0) 2011.11.07
Posted by Theodore's Da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oncler online 2013.01.05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Un corps calciné a été retrouvé dans les décombres d'une maison dévastée par un violent incendie survenu mardi avant l'aube à Cieutat (Hautes-Pyrénées),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españa, et les secours recherchaient une seconde victime éventuelle,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a-t-on appris auprès des gendarmes et des pompiers,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Related articles:


    http://alphatron.kr/category/?page=6 http://alphatron.kr/category/?page=6

    http://www.apache.or.kr/323 http://www.apache.or.kr/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