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서 부터인가

글쓰는게 꼭 누구를 위해 보여주는 것 처럼만 보일까봐 글을 안쓰기 시작했다.

물론 게을러져서 그런 부분도 있지만, 블로그 자체라는 것이 기록이며, 어떠한 의견에 의해 나중에라도 마녀 사냥 될 수 있는 소지도 많다고 생각이 들었다.

내가 유명인이 아니고 그냥 일반인인데도 불구하고, 사람일이라는게 모르는 것이다.

게다가 블로그 자체가 대중에 공유를 하겠다는 의지가 곁들여 있는 것이기에. 블로그에 글을 안쓰기 시작했다.


0703_writing_cog.jpg

하지만 내가 간과한 부분이 있다면 바로 기록의 힘이다.

그동안에는 글을 쓰면서 생각을 정리하기도 하고, 정리를 하면서 새로운 생각을 찾아가기도 하고, 정확하지 않은 팩트를 검증하며 팩트를 알게 되는 것이 기록의 과정이다.

그래서 지금 새로운 인생의 접점을 만난 시기에서 기록의 힘을 더욱 발휘하고

‘나를’ 위한 기록을 더욱할 수 있도록 십분 노력해야겠다.

reTweet
Posted by Theodore's Dad